본문 바로가기

diary/2016 eu

(23)
#23 유럽 자전거 여행, Vrångö 다녀오기 그리고 북유럽의 데쓰메탈 28 / SEP / 2016 어제 맥주를 건네준 프랑스 친구가 갑자기 "섬에 놀러가지 않을래?" 라고 해서 조금 당황했다. 왠 섬이지? 조금 고민하다가 어차피 할것도 없어서 따라 나섰다. 흔한 북유럽 풍경. 출근하는 키큰 북유럽 형아 배를 타기 위해 항구에 도착했다. 날씨가 좋구만! 우리가 타게 될 배? 지금 생각해보면 저 프랑스 형은 참 친근하고 사람이 좋았다. 많은 배들이 정박해있다. (잘사는 나라) 아무래도 밖에 있으면 춥고, 물보라가 많이 날린다. 이렇게 안 찍어놓음 나중에 헷갈리니까 무조건 지도 같은건 찍어놓는다. 이때는 절대 기념으로 찍은건 아니었는데 말이지. archipelago는 군도, 다도해 라는 뜻으로 우리나라 서해처럼 섬이 많은 바다를 생각하면 될듯. 바람이 엄청 불었다. 앞에서 불면..
#22 유럽 자전거 여행, 함스타드에서 예테보리까지 27 / SEP / 2016 함스타드나 예테보리는 유럽을 여행하는 한국인 관광객에게는 생소한 지명이다. 하지만 예테보리에서 그 특유의 분위기가 아직도 생각난다. 과자를 못 먹고 자서 어쩔 수 없이 챙겨서 떠났다. 출발하자마자 새똥을 거하게 맞아주심. 머리에 안맞은게 다행이다. (가민에 떨어졌으면 넌 뒤져쓰) 딱히 뭐가 없다. 땅이 너무 커서 그런가? 이유는 모르겠지만 네덜란드나 독일은 중간중간 뭐도 많던데... 스웨덴은 정말정말 없다. 솔직히 스웨덴 횡단은 딱히 좋았던 기억은 없다. 사실 이때라도 독일이나 체코쪽으로 진작에 내려갔어야 했다. 하지만 친구와 스톡홀름에서 만나기로 한 약속도 있었고, 무엇보다 북유럽에 대한 로망이 지루함을 이겨낼 수 있었다. 그래도 몽실몽실한 구름은 언제나 좋다. 숙소에 도착..
#21 유럽 자전거 여행, 코펜하겐에서 함스타드 26 / SEP / 2016 꽤나 자신 있었던 기억력도 거진 만 4년이 되어버리니 조금 기억이 나질 않는다. 담배를 피기 위해 잠깐 의자에 자전거를 기대어 놓고 수많은 배를 봤던 기억은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다. 코펜하겐에서 스웨덴으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배를 통해서 건너야 한다. 왜 다 비슷한거지? 자전거도 역시나 자동차 취급을 받기 때문에 이제 이런것은 익숙해졌다. 스웨덴은 저렇게 지나갈 계획을 가지고 왔었다. 총 계획들... 워낙 코펜하겐과 헬싱보리의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금방 도착한다. 큰 로망을 가지고 왔던 북유럽. 맥도날드 가격이 살인적으로 올라가기 시작... 그것도 문제지만, 네덜란드를 떠나 라이딩이 급 지루해졌다. 이렇게 쫙 깔린 평지는 너무 지루하다. 지루해 ... 지루해... 심지어 자전거..
#20 유럽 자전거 여행, 라파 코펜하겐 오픈 라이딩 그리고 놀이동산 25 / SEP / 2016 24일에 이어 25일은 두번 째 클럽하우스 오픈 라이딩이 있었던 날이다. 라이딩 리더의 설명을 듣고 있는 중. 클래식 저지를 입은 사람도 보인다. 데이브를 기다리다가, 본 라이딩에 합류를 못하고(!!!) 코펜하겐 직원인 크리스토프, 버티 그리고 데이브 이렇게 넷이서 라이딩을 떠났다. 형씨들이 너무 달리는 바람에 쫓아가지 못하고 퍼져버림... 근데 내가 마일리지가 너무 많아서 당연히 그럴거라 했다. 어쨌든 살아서 다시 돌아옴... 데이브랑 피자를 먹으러 왔는데, 근위병 교대식? 같은 것을 하고 있었다. 짜식, 손 찔러 넣은것 보소. 집에 후딱 가서 씻고, 맥주 박물관을 같이 갈 사람들을 만나러 출발했다. 뭐, 맥주를 좋아하지만 딱히 볼건 없었다. 그리고 덴마크에 있는 놀이동산!..
#19 유럽 자전거 여행, 라파 코펜하겐 오픈 라이딩! 24 / SEP / 2016 라이딩 일정이 잡힌 클럽하우스의 아침은 항상 활기차다.나는 예약도 하지 않은 게스트이고, 영국에서부터 그래왔듯이 잘 적응해서 잘 껴서(?) 논다. 저 아저씨도 혼자 오셨나? 오픈 라이딩이라 그런지, 상당히 많은 라이더들이 왔다. 출발 전 간단한 브리핑 어제 사진을 찍어준 형은 어김없이 DSLR을 메고 왔다. 잠깐 뒤쳐진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었다.땀 때문에 사진이 뿌옇게 나온것 같다. 다들 잘 타지만 (역시나)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움직이니 딱히 힘들지 않았다.그것보다도 여행하느라 많은 km를 소화한 덕이 더 컸다. 구름이 아주 예쁘게 낀 날. 북 유럽의 길은 참 좋다. 구름이 낮게 깔린 유럽의 하늘. 10월 말이 되어가니, 낙엽들이 길가에 예쁘게 떨어져 눈 호강까지 했다. 멋..
#18 유럽 자전거 여행, Rapha 코펜하겐으로 전력질주! 23 / SEP / 2016 비싼 방이라 그런지 당연히 조식이 포함되어 있었고거지같은 조식을 먹고 9시에 딱 출발했다. 그래도 클럽하우스 가주는데 RCC 옷도 챙겨입고. 요호 코펜하겐 라파 매장까지 121km 남았다. ^^ 자전거 여행에 자주 등장하는 망할놈의 풍력 발전소. 신나서 잘 가고 있었나보다. (가민을 보니 얼마 가지도 않아놓고...;;) 예쓰!!!! 펑쳐!!!!!!! 분명히 굴다리 같은 곳에서 났었다.큰 차 들이 많이 다녀서 무서웠는데, 다행히 굴다리 안쪽에 도보가 있어서 그곳에서 타이어를 교체. 오늘은 날씨가 정말 좋았다. 덴마크도 자전거 도로가 꽤 잘 되어 있었다.저렇게 옆에 갓길을 이용해서 편하게 달릴 수 있었다. 우리나라는 보도 블럭으로 해놔서 로드 자전거로는 아무래도 피로도가 금방 쌓..
#17 유럽 자전거 여행, 덴마크로 넘어가는 다리 22 / SEP / 2016 전 날 밤, 뤼벡의 많은 곳을 돌아다녔지만성 밖을 나올 때 뤼벡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었다. 하룻밤 더 있고 싶지만, 안녕! 오늘은 뤼벡에서 다리를 건너, 덴마크로 가야하기 때문에 해안가를 만났다. 풍력발전소는 진짜 너무 싫다. 배가 고파서 패스트푸드점을 찾았는데, 다행히 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구글 맵을 이용해서 맥도날드로 향하고 있었다. 진짜 흙길로 나왔으니 이렇게 사진을 찍었던거지, 길이 장난 아니였다.(구글맵 개놈들) 우리나라보다 훨씬 먹음직스럽게 파는 것 같다. Oldenburg in Holstein이라는 지역에 있는 맥도날드.위치: (링크) 사실 이 지역에서 하룻밤 묵고 가고 싶었지만,숙소가 정말 하나도 없고 시간은 남았고.. 무작정 바다를 건너기..
#16 유럽 자전거 여행, 함부르크가 좋지만 뤼벡으로 가야해 21st / SEP / 2016 함부르크를 빨리 떠나기 아쉬워 잠깐 이곳 저곳을 들렸다. 아 좋은 곳인데 너무 빨리 떠나는구나. 이벤트가 있는 저녁이라면 더 좋았을 장소 얼마 가지 못했는데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할머니와 묘한 동행 (...)할머니가 계셔서 담배는 조금 이따가 태우려고 했는데갑자기 할머니가 먼저 선빵 태우셔서 맘 편하게 같이 담배 태움 (ㄷㄷ) 또 오면 멈추지 않을 생각으로 레케를 입었다. 킷캣 아이스크림 성공적 하리보 중에 검은색 들어간건 그냥 냅다 버리는게 건강에 이롭다.감초맛인 경우가 대부분인데 진짜 쓰레기 맛이 난다. 어느새 뤼벡은 19km 뤼벡은 아주 작은 마을이다. 어? 요놈들 보게.갑자기 나에게 여..영어 할 줄 알아? 라고 이러더니응 그래. 할 줄 알아. 했더니 자기들 빵좀..